검색하기

[데일리칼럼] 선생님, ‘이성교제’ 왜 안되나요?


이성을 ‘사귀다가’ 전학을 가는 학생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부모가 아닌 학교의 간섭 때문이다. 고등학교에서 시행되는 ‘생활벌점제’의 벌점 항목에 ‘이성교제를 금지한다’가 명시된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이다. 일명 ‘교제 금지’로 불리는 이 벌점조항 덕분에 이성교제를 하던 학생들은 졸지에 ‘로미오와 줄리엣’이 되었다. 전국 2322개 고등학교 가운데 ‘이성교제’ 관련 교칙이 있는 학교는 1190개교에 달한다.
김형태 의원(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은 지난 15일, 신학용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아 발표한 ‘2009~2013 이성교제 처벌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 고등학교에서 올해 1월에서 9월 동안 총 431명이 이성과 교제했다는 이유로 처벌을 받았다고 밝혔다. 2009년(224명)에 견줘 두 배 늘어난 숫자다. 특히 서울 지역 고등학교에서는 2009년 당시 16명에 비해 올해 61명으로 처벌받은 학생수가 급증했다. 지나친 사생활과 학습권 침해라는 지적이 나온다.
‘어른들’은 왜 청소년의 연애를 못마땅하게 여길까. 지난 10월 1일, 교과부는 일선 학교에 ‘임신이나 이성교제 등을 이유로 강제전학, 자퇴권유, 퇴학 등의 징계를 하는 것을 금지한다는 지침을 내렸다. 이 경우 해당사항이 있는 학교에서는 관련 학칙을 수정해야 하지만, 많은 학교에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면학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는 교제 금지 조항이 필수라고 보았기 때문이다.
 
ⓒ 뉴스원
사실 ‘면학분위기 조성’이라는 명분은 어디에 붙여도 자연스럽다. 학생에게 권위를 갖기 위한 수많은 강제적 규칙의 배경이 되기 때문이다. 면학 분위기를 위해 학생들은 오랜시간동안 머리모양과 색깔을 하나로 통일해야 했고, 교복을 입어야 했다. 또 맞아야 했다. 이렇게 따지면 학교는 학생에 대해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질 수 밖에 없다. 체벌부터 사생활 침해까지, 교사가 알 수 없는것은 없다.
이처럼 ‘귀에걸면 귀걸이, 코에걸면 코걸이’가 되는 또다른 문제가 있다. ‘이성교제’의 판단을 교사가 일방적으로 내린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학교에서 상벌점 기준마련과 체벌 규정 등이 모두 교사와 학교 중심으로 돌아간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니다. 다만 당사자가 아닌 이가 ‘교사’라는 이유로 교제 성립여부를 결정하고, 그것을 받아들이기를 강요한다. 학교가 학생 간 교제에 대한 칼자루를 쥔 것이다. 학생의 사생활과 인간관계 역시 학교에 종속되어야만 한다는 한국교육의 후진성으로 보일 수 밖에 없다. 
우리 교육에서 ‘주체적 사고’는 마이너리그다. 잠시 주목받는 때가 있다 해도 곧이어 ‘논술’이라는 또다른 ‘과목’ 의 수식어로 쓰일 때가 부지기수다. 아마도 많은 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주체적 사고를 단지 문제 푸는 데 잠깐 필요한 작은 부분이라고 판단할 것이다. 그러나 사고는 행동을 통해서도 만들어진다.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을 내린다는 것에 벌이라는 압박이 가해질 때, 주체적 사고의 회로는 점점 얇아질 수 밖에 없다. 교사들은 정말로, 면학분위기라는 ‘치트키’를 눌러 문제를 생략할 것인가? 인간관계까지 학생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마음대로 바꿀 수 있다고 믿는, 이것을 과연 교육이라고 말 할 수 있을까?

블루프린트
블루프린트

It ain't hard to tell

2 Comments
  1. Avatar
    가람

    2013년 11월 27일 01:45

    본문에 나오는 ‘임신이나 이성교제 등을 이유로 강제전학, 자퇴권유, 퇴학 등의 징계를 하는 것을 금지한다’ 이 조항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보시는건 아니죠?
    청소년들은 무엇이 옳고 그른지 분명히 서고할 수 있는 단계로 성숙하지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그들에게 너희가 알아서 판단하라. 라고 하는 것은 그야말로 ‘니 마음대로 하라’ 가 됩니다.
    일선의 공교육 현실을 눈으로 직접 목격하신다면 저런 규율이라도 있는 학교는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실겁니다. 왜냐하면 그야말로 방임, 잘못된 것을 보고도 외면하는 교사들이 넘쳐나기 때문이죠.
    아이들이 단순한 이성교제가 아닌 임신을 할 정도로 무책임한 이성교제를 했는데도 학교 입장에서…글쎄요 그래도 사랑으로 감싸 안아 주어야한다고 하시면 너무 세강을 이상적으로 바라보시는거 같습니다. 현실은 그렇지 않고요. 이렇게 교권을 떨어뜨리는 일들이 일어난다고 해서 현장교육에 도움이 손톱만큼이라도 될 일은 없다고 봅니다.

    참고로 저는 교육과는 전혀 상관없는 일을 하는 사람이고. 자기 편하자고 편한 교사 일 하면서 뚜렷한 교육관도 없는 현실의 교사들에게 염증을 느끼는 사람이고요. (솔직히 그들이 하는 짓거리 보면 교권을 찾을 생각도 없는거 같고. 그런 그들에게 ‘교권’이라는걸 주어서는 안된다는 생각마저듭다.) 전체적인 대한민국의 특이한 구조적 문제입니다. 그냥 안타까워서 한마디 하고 갑니다. 누구하나가 나선다고 바뀔 수 없는 지경입니다 한국은. 그냥 안타까워요 ㅎㅎ 수능만 보더라도 한국에서의 교육은 ‘일년지대계’라는 말이 딱 어울리지요. 진정한 교육관 자체가 없어요. 여기는

    • Avatar
      dlfrwlska

      2013년 11월 27일 03:12

      ‘임신이나 이성교제 등을 이유로 강제전학, 자퇴권유, 퇴학 등의 징계를 하는 것을 금지한다’ -> 문제 있는거 맞죠. 님은 저 조항이 청소년들이 올바른 이성교제를 하는데 도움이 되는 지침이라 보십니까? 올바른 성지식 혹은 가치관을 쌓게 하려면 올바른 성교육이 필요한거지 단순규제조항이 필요한게 아닙니다. 저건 올바르고뭐고간에 걍 내치는거져. 저 조항이 학생들의 올바른 성교육을 위한 조항이라고 보이심? 저 조항 없다고 방임되는거 아닙니다. 방향이 잘못됐다는거죠. 그리고 님은 모든 학생들이 올바르지 않은 이성교제를 한다고 전제하고 있는것같은데 그런 말도안되는 전제의 증명부터 해주시길.

      딱 하나 님의 말에 공감되는건 있음. 대한민국에 진정한 교육관 자체가 없다는것. 근데 그렇다고 손놓고 개판으로 둡니까? 조금씩 바꿔야죠. 왜이렇게 허무주의에 빠지셨나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