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6일,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철도노동자를 대규모 해고하고 철도 민영화를 추진하는 코레일, 국토부, 박근혜 정부를 규탄하기 위해 서울역 광장에서 철도공사와 국토부 규탄 집회 및 철도노동자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은 철도노조 외에 가스공사지부, 공공운수노조연맹, 사회진보연대, 노동자연대(옛 다함께) 등의 단체도 함께 집회에 참여했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정부는 FTA를 통해 철도를 시장에 개방하고자 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자 장애물을 철도 노동자라고 생각한다”며 “철도공사가 130명의 철도 노동자를 해고한 이유가 명백히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철도공사를 국민재산이 아닌 기업으로 본다”며 “철도 시장 개방을 막아내고 철도 공공성을 지키자”고 외쳤다. 이날, 무소속 박주선 의원이 정부가 한-호주 FTA에서 코레일의 철도사업 전담권을 삭제한 것을 두고, 철도 민영화가 시작된 것이라고 지적했음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다.
박석운 KTX 민영화 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 공동대표는 연대사에서 “작년 연말에 여당, 야당, 철도노조 간의 합의를 통해 철도 파업을 종료했다. 그리고 국회에 철도산업발전 소위원회를 구성하고 사회적 논의를 거쳐 철도 파업 어떻게 할 건지 함께 논의하자고 약속해놓고 2달도 안 지나서 뒤통수를 치고 마구잡이 중징계를 한다”며 여·야와 노조 간의 합의를 깬 박근혜 정권을 비판했다. 그는 작년 철도 파업을 통해 국민의 마음을 얻었고, 의료 민영화로 인해 보건의료 노동자들까지 총파업에 나섰기 때문에 연대를 통해 공공부문 민영화를 저지할 수 있다고 했다.

 

코레일은 철도노조가 철도 민영화 반대를 내걸고 지난해 말 23일간 지속한 파업을 불법으로 간주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철도노조 간부 130명을 파면·해임, 251명을 정직, 23명을 감봉 처분해, 총 404명에 대규모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법원은 지난해 철도노조 파업의 합법성 여부 판결을 아직 내리지 않은 상태이다. 코레일은 지난 25일 철도노조가 24시간 파업을 벌인 것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