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8 구국대장정이 고려대학교 정문에서 열렸다. 4·18 구국대장정은 고려대학교의 연례행사로 4·19의 정신을 기리고 선배들의 희생을 추모하자는 의미이다. 이 날 해당 행사를 위해 고려대 정문에서부터 4·19 국립묘지까지 8.2 km의 구간에 교통통제가 있었다.



이날 행사는 오전 9시 30분 희망나눔 마라톤대회로 시작됐다. 동아리, 해병전우회 등 다양한 단체에서 참여한 마라톤 대회에서는 고대 정문에서 4·19 국립묘지를 왕복하는 총 16.4 km를 달리게 된다. 해당 대회의 참가자 한사람이 1 m를 달리면 1원씩 모금되고, 모금액은 고려대 안암병원 소아암 병동에 입원할 예정인 캄보디아 환아들을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4.19국립묘지의 마라톤 풍경



오전 11시 30분 본격적인 두 번째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학생들이 고려대 정문에 모이기 시작했다. 시작된 4·18 전체 발언마당은 고려대 내 텐트 농성을 벌이고 있는 시간강사의 발언, 그리고 총장실을 마주 보고 대우개선을 요구한 청소노동자의 발언으로 이뤄졌다. 발언을 듣던 고려대학교 1학년 이승헌 (19. 남) 씨는 “이러한 행사를 통해 다시금 부정의에 맞서는 분들의 목소리를 들으며 나를 돌아보게 되었다. 학내 민주적 분위기의 조성을 위해 힘써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세종캠퍼스, 안암캠퍼스 각각의 총학생회장의 발언에서는 선배들의 정신계승과 희생정신을 추모한다는 4·18 구국대장정의 두 가지 기조를 이야기했다.


총장실을 앞에두고 진행되는 청소노동자의 발언



이후 고려대학생의 행진이 진행되었다. 재수강 제한, 드랍제도 폐지 등 여러 학내문제에 대한 팻말이 눈에 보였지만 그 중 눈에 띄는 것은 세월호 사건 추모 관련 팻말이었다. ‘진도 여객선침몰 고인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팻말은 이날 더욱 엄숙한 4·18 행사 분위기를 대변했다. 이전의 행사에서는 행진 도중에 문선공연(사회운동을 할 때 하는 동작을 과나 동아리별로 공연하는 것)이나 풍물패 공연을 했었지만, 올해에는 전부 취소되었다. 또한 기존에 박자별로 외쳤던 구호 역시 외쳐지지 않았다. 그런 탓에 학생들은 더욱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행사에 참여했다. 


 


세월호 사건을 추모하는 팻말을 들고있는 고려대학교 학생



거리에서 4.18 대장정을 하고있는 학생들의 모습



2시간 반 정도의 장정 끝에 도착한 4·19 국립묘지 앞에서 학생들은 8명씩 줄지어 선배들의 넋과 희생정신을 위해 묵념했다. 이후 길게 줄지어 들어간 4.19 기념박물관 속에서 학생들은 4·19 정신을 되새겼다. 4·18 구국대장정에 함께 참여했던 고려대학교 1학년 송호영(19. 남) 씨는 “이렇게 4·19 국립묘지를 향해 걷는 행사 덕분에 4·19를 절대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편으로 “저나 주변의 친구들 신나서 들뜬 것도 있는 것 같아요. 기념관에서 인상 깊었던 것이 ‘행동하는 지식인’ 이 되자는 선배들의 외침이었어요. ‘행동하는 지식인’ 이 되려면 어떠한 모습이 되어야 할지에 대해 친구들과 함께 이야기하지 못한 것은 아쉬웠습니다”며 4·18 행사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 반성의 목소리를 던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