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사전투표가 대학생 투표율을 높인다는 ‘착각’

사전투표가 다가오는 6.4 전국동시지방선거(지방선거)의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지난해 상반기 재‧보궐선거에서 처음 도입된 이후, 전국 단위 선거에서 사전투표가 실시되는 것은 이번 지방선거가 처음이다. 사전투표가 기존의 부재자투표와 가장 다른 점은 편리함이다. 통합선거인명부(전국의 유권자를 하나의 명부로 전산화하여 관리하는 선거인명부)를 이용하기 때문에 부재자신고를 하지 않아도, 사전투표일인 5월 30일과 31일 양일간 전국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사전투표가 전면 도입되면서 기존의 부재자투표는 실시되지 않는다.




선거 관련 전문가들은 사전투표가 투표율 견인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비교적 정치에 무관심한 젊은 층의 투표율을 올리는데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본다. 허진재 갤럽 이사는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번에 시행되는 사전투표제는 주로 대학생들의 투표율 높이기 차원에서 진행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학업 등의 목적으로 실제 거주지와 주민등록상의 거주지가 다른 대학생들이 사전투표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치권 역시 사전투표라는 새로운 변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여권과 야권은 사전투표라는 같은 제도를 두고 동상이몽에 빠져 있는 모습이다. 야권은 사전투표로 젊은 층의 투표율이 오른다면 자연스레 야권에 유리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여권은 높은 투표율이 반드시 야권에 유리한 것은 아니라는 게 지난 대선에서 증명됐다는 입장이다. 만약 사전투표율이 높아 야권에 유리한 분위기가 조성된다면, 역으로 정식 투표일인 6월 4일에 보수층이 결집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전문가와 여야를 막론하고 이들이 하는 생각은 빗나갈 가능성이 높다. 사전투표제도로 젊은층, 특히 대학생이 투표장으로 향하게 만드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다. ‘대학생들이 사전투표를 알고 있을 것’이란 그들의 전제가 틀렸기 때문이다. 대학생 105명을 대상으로 한 <고함20>의 설문조사에서 사전투표가 어떤 제도인지를 ‘정확하게 알고 있다’고 답한 대학생은 응답자의 34%에 불과했다. 60%의 대학생은 사전투표의 ‘명칭만 들어 보았다’고 응답했으며, 제도를 아예 알지 못하는 응답자가 6%였다.











이처럼 대학생들이 사전투표를 알지 못하는 것은 홍보 부족 때문이다. 선관위는 홍보를 위해 체험관을 운영하고 공식 블로그를 운영하는 등 사전투표를 알리기 위한 나름의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설문조사에서 선관위를 통해 사전투표를 알게 됐다는 응답은 20%에 지나지 않았다. 이는 지인과의 대화 등을 통해 사전투표를 접했다는 응답(18%)과 비슷한 수준이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대학생 A(22) 씨는 “버스 전광판에서 ‘사전투표’라는 글자를 보긴 했지만 자세한 설명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사전투표를 알거나 들어본 적 있다는 응답자의 48%는 언론보도를 통해 사전투표를 접했다고 응답했다. 언론이 사전투표를 홍보하는 주요한 통로였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언론을 통한 홍보가 이뤄졌음에도 사전투표를 잘 알지 못하는 대학생이 많은 것은, 대학생이 신문이나 방송 뉴스를 자주 접하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사전투표의 ‘명칭만 들어 보았다’고 응답한 대학생 최유정(21) 씨는 “신문을 열심히 보는 친구와 이야기하다가 사전투표에 대해 들었다”고 말했다.




물론 사전투표의 취지는 대학생들에게도 여전히 유효하다. 사전투표를 이용할 의사가 있다고 말한 40%의 대학생 중 63%는 ‘실제 거주지와 주민등록상의 거주지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33%는 ‘선거일에 투표할 수 없는 사정 때문’이라고 답했다. 서울에 거주하는 대구 출신 대학생 B(23) 씨는 “부재자신고 없이도 서울에서 투표할 수 있다고 하니 편리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대학생들에게 사전투표는 ‘편하지만 잘 모르는 제도’일 뿐이다. 제대로 홍보도 되지 않은 제도 하나를 두고, 젊은 층의 투표율이 오를 것이니 우리 측에 유리하다고 주장하는 정치권의 반응은 결국 착각에 지나지 않는다. 사전투표를 아예 모르고, 사전투표를 이용할 의사가 없다고 답한 대학생 C(22) 씨는 “사전투표제도가 생겼다고 해서 정치에 관심 없는 20대가 정치에 관심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게다가 홍보도 제대로 되지 않는데 투표율이 오를 거라는 건 안일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C 씨처럼 정치에 무관심한 20대를 투표장으로 향하게 할 힘이 사전투표에는 없다.







 





고함20
고함20

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의 대표 계정입니다.

8 Comments
  1. Avatar
    투표는국민의행사권

    2014년 5월 29일 09:38

    아직까지도 한표행사의 중요성을 모르는 대학생들은 반성하시오. 차악을 뽑는다 혹은 그것조차 싫어 투표를 하지않겠다. 이둘다 정치인들을 욕할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투표를 하지 않기위해 하는 변명일뿐 투표에 참여해서 차차 바꿔 나가려는 노력조차 하지않는 이들은 반성 또 반성 해서 투표에 참여하고 정치인들을 반성케 해야한다.

  2. Avatar
    ㅇㅇ

    2014년 5월 29일 09:48

    그래도 사전투표 좋은 제도라고 생각해요 계속 하게되면 더 많은 사람들도 알 거라고 봅니다

  3. Avatar
    최흥철

    2014년 5월 29일 11:03

    무한도전이 가장큰 홍보대사였죠 사전투표를 대학교에서 시행한것도 많은도움이되었으리라생각됩니다

  4. Avatar
    일휘소탕

    2014년 5월 29일 16:55

    이승만도당이 저질렀던 투표함 바꿔치기 사건이 생각납니다

  5. Avatar
    이수

    2014년 5월 30일 02:27

    아무리 홍보를 하려고 해도 결국은 관심이 있는사람이나 주의있게 보기 때문에 그런결과가 나온것 같네요.. 그런데 우리나라 대학생이 몇만명인데 겨우 100명표본으로 설문조사해놓고 대학생 전체가 그렇다고 하는건 비약이 심한것 같습니다. 저희학교만 해도 총학생회에서 현수막도 여기저기로 걸어놓아서 제주변친구들은 다 사전투표에 대해 알고있거든요.

  6. Avatar
    김정은

    2014년 5월 31일 04:36

    설문 표본이 너무 적네요

    우리 조선인민공화국에선 그렇게 안함

  7. 관내 사전 투표 후기 – 사전 투표를 하고 왔습니다. 사전 투표 인증샷 사전 투표를 하고 왔습니다. 시사 분야의 이름 있는 많은 블로거분들이 사전 투표를 하고 후기를 올리셨습니다. 그 분들 ..

  8. Avatar
    틀린게또있지

    2014년 5월 31일 08:21

    젊은층이 무조건 지들편일거라는 야당의 멍청한 생각이지.
    대학생들은 생각만큼 멍청하지 않다.
    여는 악 야는 선이라는 말도안되는 자기들의 주장에는 쉽사리 넘어가지 않지.
    대학생들에게는 여 야 모두 악이다.
    이럴땐 그나마 정책적인 측면이나 지인으로부터의 요청에 의해 뽑을 뿐이다.
    젊은 애들중에 야권지지자가 유독 나대서 여당지지자들이 조용할 뿐이다.
    선악적인 개념이 먹히지 않는 이상 니들이 유리할 이유가 없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