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논란, 오나미에겐 발차기를 날려도 괜찮아?

지난 7월 27일 방영된 KBS <1박 2일>에서는 출연진들이 바캉스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두 팀으로 나뉜 멤버들은 <1박 2일> 특유의 복불복 게임을 통해 각각 최고, 최악의 휴가 시나리오를 경험했다. 여기서 제작진은 게임에서 이긴 팀이 ‘비키니 미녀들’과, 진 팀은 개그우먼들과 시간을 보내도록 했다. 이날 프로그램에 등장한 개그우먼은 오나미와 김혜선 두 사람이었다. 역시 이날도 그들은 ‘못생긴 여자’로 소비되었다. 


시청자들은 가족 예능에 ‘비키니 미녀들’의 과한 노출이 적절하지 못하다고 비난했다. 또한 여자를 게임의 ‘전리품’으로 전락시킨 것, ‘못생긴 여자’를 ‘벌칙’로 규정한 것에 대한 지적을 쏟아냈다. 이에 <1박 2일> 유호진 PD는 “방송 콘셉트는 휴가지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을 가정해 진행된 것인데, 시청자들께서 불편하셨다니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비키니 논란에 대해선 “미녀를 등장시켜 자극적인 요소로 시청자들을 현혹하려 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7월 27일 자 <1박 2일>을 비판하는 초점은 비키니 노출이나 선정성이 아니라, 이 프로그램이 ‘못생긴 여자’을 대하는 방식에 맞춰져야 한다. 예능 제작진들에게 못생긴 외모를 웃음 포인트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올바름’에 대한 고민을 해보길 권하고 싶다. 이에 혹자는 “예능은 그저 예능에 불과하다”라고 말할 수 있겠다. 하지만 나는 예능이기 때문에 더더욱 올바름을 요구하고 싶다. 어린이 프로그램 다음으로 어린 시청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예능이다. 특히 ‘가족 예능’이라고 불리는 KBS <1박 2일>, <개그콘서트> 그리고 SBS <런닝맨> 등은 어린이들도 많이 보는 예능으로 분류된다. 어린 시청자들은 TV 프로그램에서 사회를 본다. 이 경험은 그들의 사회적 통념과 감수성을 형성에 기여한다. 어린이들이 ‘올바름’에 대해 가르쳐주는 도덕 교과서를 더 많이 접할지 예능 프로그램을 더 많이 접할지를 고려해보면, 예능의 영향력은 더욱 극대화된다. 그들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사회를 알아가고, 그것을 보며 성장과정을 겪는다.


ⓒKBS2


그렇다면 이날 <1박 2일>이 보여준 사회는 어떠했는가? 제작진은 오나미가 등장하자 한 멤버가 오나미에게 발차기를 날리는 모습과 내 안에 숨어있던 공격성 폭발”이라는 자막을 함께 내보냈다. 이같은 행동까지는 아니더라도, 예능 프로그램에서 ‘못생겼다’라는 이유만으로 사람을 막 대하는 태도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사회의 이상적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외모는 쉽게 놀림의 대상이 되고 시청자들의 웃음 포인트가 된다. 외모는 누군가를 ‘존중’하는 데 중요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현재 수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은 이와 같은 정답에서 역주행하며 어린 시청자들에게 외모지상주의 씨앗을 뿌리고 있으며, 몇 차례 지적에도 외모 비하를 예능 요소에 큰 부분을 차지하도록 방치하고 있다.


‘외모지상주의’라는 단어가 이제는 너무 진부하게 들리지만 그렇다고 한국 사회가 ‘외모’를 대하는 태도가 나아지거나 이와 관련된 감수성이 제대로 형성된 것은 아니다. 외모지상주의 조장 문제가 꽤오래전부터 지적됐음에도 여전히 외모는 그것이 중요하지 않은 부분에서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이상적이지 않은 외모는 박탈·결핍으로 인식되고 있다. 외모지상주의에 대항할 수 있는 ‘감수성’, 그러니까 ‘외모가 전부는 아니다, 최상의 가치가 아니다’라는 생각은 하루아침에 생성되는 것이 아니다. 어린 시절부터 꾸준한 교육과 성찰이 필요하다. 예능 제작진은 어린 시청자들, 외모지상주의 사회에 미치는 자신들의 영향력을 인지하는 동시에 ‘올바른’ 예능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해보길 바란다. 






릴리슈슈
릴리슈슈

릴리슈슈는 이와이 슌지의 '릴리슈슈의 모든 것'에서 따왔습니다. 에테르가 풍기는 글을 쓰고 싶었지만 어쩌다보니 이팀 저팀 돌아다니고만 있습니다. 아 그리고 여러분 국카스텐 들으세요.

12 Comments
  1. Avatar
    으헷

    2014년 8월 18일 04:00

    예능은#예능이고 오나미는 웃기기위해선 모든걸하는 프로 개그우먼입니다. 이런 기사는#그런 프로의 태도를 무시하는겁니다. 안타깝네요

    • Avatar
      ㄱㄴㄷ

      2014년 8월 18일 08:58

      오나미 씨는 분명 프로 개그우먼이지만 웃기기 위해 하는 “모든 것”에 올바르지 않음이 포함되는 건 별개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재밌으면 사람 죽여도 됩니까?

  2. Avatar
    웃자고 한거아닌가?

    2014년 8월 18일 04:34

    웃자고 한거아닌가요? 저거 보시면서 안웃으셧나?

  3. Avatar
    너나잘해

    2014년 8월 18일 06:16

    오나미가 못생겼다구? 이쁘기만 하던데 특히 뒷태

  4. Avatar
    왜이래

    2014년 8월 18일 07:20

    외모지상주의?
    생태학적으로 수컷이 매력적인 암컷에게 어필하는건
    자연의 섭리요. 수컷은 암컷을 차지하기위해 힘과 재산을 모으고 암컷은 힘과 재산을 조종하기위해 매력을 발산하는건 당연지사.
    사람에게 본능을 통제할 이성을 주었지. 못생긴 여자가 연애와 결혼을 하는이유도 이성적 교류에의한 매력이 어필 됨이요…. 고로 이글을 쓴 기자의 시각도 결국 본능에 의거한 동물적 마인드에서 나온 자기열폭일 뿐이오. 후달리면 기자해서 번돈으로 성형이라도 하든가 남자보다 돈이 많든가. 십덕후 남에게 영혼이라도 팔던가.

    • Avatar
      미개함

      2014년 8월 18일 07:49

      공작새는 수컷이 더 화려한거 모름? 일단 공부 더하고 오셈ㅋㅋㅋㅋㅋㅋㅋ

  5. Avatar
    마인드버그

    2014년 8월 18일 07:49

    에헷, 웃자고 한거 아닌가요 / 외모가 못난 사람은 막 대해도 되는 걸까요? 왜 ‘예능’은 외모비하를 통해 불편한 웃음을 자아내도 된다고 생각하는지요? 그게 외모비하 같은 걸 쉽게 용인하는 태도에 젖어 있는 겁니다. 제작진은 물론, 개그우먼 스스로도 거기서 벗어나야 하고요.

    성격이나 다른 매력이 아닌 ‘외모’ 자체만 놓고 보면, 대개 비키니 여성을 두 개그우먼보다 예쁘다고 판단합니다. 문제는 그 다음입니다. 앞서 언급한 ‘외모가 못나면 막 대해도 되는가’ 하는 문제 말이죠. 이건 누굴 예쁘다, 못났다, 판단하는 것과 완전히 별개의 문제입니다. 시청자는 얼결에 웃긴 했지만 이게 왜 불편한지를 생각해 봐야 합니다. 이 글처럼요.

  6. Avatar
    dd

    2014년 8월 18일 08:38

    먹고살려고하는건 맞긴한데 방송에서 저러면 어린애들이 보고 따라하는점이 문제가 되긴하죠.

  7. Avatar
    으휴

    2014년 8월 18일 09:14

    만약에 남자였으면 어땟을까 그냥 아무렇지도 않게 넘어갔겠지 ㅉ

  8. Avatar

    2014년 8월 18일 09:49

    너무 진지 빠셨네

  9. Avatar
    sd카드

    2014년 8월 18일 11:20

    맞는 말 하셨는데 기사는 제대로 읽어보고 덧글다나? 어쩜 덧글들 수준이 하나같이 초등학생 수준인지… 안타깝다;;

  10. Avatar

    2014년 8월 18일 20:01

    여자도 똑같이 하는데 왜 꼭 남자만 이렇게 이슈가 될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