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대학뉴스]는 대학가 소식을 일주일 간격으로 정리해드립니다. 

 

 

 

 

 

▷동국대, 조계종단 비판하는 기사 싣자 동대신문 발행 중지해

 

▷국민대 피자 도둑 사건 결말은… 피자 이족 보행설, 버뮤다 삼각지대설 솔솔

 

▷단국대 신입생 행동 규정 논란, 군기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한양대 상대평가 날치기 전환, 학생들 전면 철회 위한 집단행동으로 반발

 

▷아주대, 강의 사고 판 학생에게 징벌 조치 가해…

 

▷건국대, 횡령한 교수는 정직 처분, 고발한 교수는 해임 처분?

 

▷영남대 공과대 학생회 회식비 1천만 원 1년 넘게 반환되지 않아…

 

 

 

동국대, 조계종단 비판하는 기사 싣자 동대신문 발행 중지해

 

누가? 동국대가

 

언제? 지난 22일

 

어디서? 미디어센터에서

 

무엇을? 23일자 ‘동대신문’을

 

어떻게? 갑작스럽게 발행 중지시켰다.

 

왜? 조계종 종단과 단일 후보자인 보광스님에 대한 비판적인 기사가 실렸기 때문이다.

 

 

 

10167993_398788486960120_3359994055374562942_n

 

 

 

 

 

해당 기사에 실린 설문조사에서 400여명의 학생 중 80% 이상이 ‘조계종 종단이 총장 선거에 외압을 가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으며, 약 60%는 ‘보광스님의 논문이 표절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동국대 총장 선거 논란과 논문 표절 의혹 사건에 대해 학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치다.

 

 

 

이에 동국미디어센터장 김관규 교수는 “사실관계 확인, 실명 인용, 중립성과 객관성을 확인하기 위한 발행 연기”일 뿐이라 해명했다. 동대신문은 23일 새벽 1시 47분 페이스북을 통해 “김관규 센터장은 동대신문 발행 중지를 책임지고 보직 사퇴하라”, “기자들의 편집 자율권을 존중하고 보장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국민대 피자 도둑 사건 결말은… 피자 이족 보행설, 버뮤다 삼각지대설 솔솔

 

누가? 아르바이트생 권 씨가

 

언제? 지난 11일 오후 4시경

 

어디서? 국민대 예술관 1층 입구에서

 

무엇을? 피자 11판을

 

어떻게? 감쪽같이 잃어버렸다.

 

왜? 누군가 그것을 지하 1층으로 옮겼기 때문이다.

 

 

 

주간대학뉴스_(2)

 

진실은 언제나 하나!

 

 

 

사건 정황은 다음과 같다. 아르바이트생 권 씨는 지난 11일 오후 4시경 피자 36판 단체 주문을 받고 국민대 예술관으로 갔다. 배달의 목적지는 지하 3층, 다른 아르바이트생과 함께 전체 피자 중 일부를 먼저 옮겼다. 나머지 피자를 옮기러 1층 입구로 돌아왔을 때 그중 11판이 사라졌다. 콜라는 그대로였다.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모두 CCTV 사각지대에 들어 확인이 어려웠다. 이후 아르바이트생 권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피자를 도둑맞았다”는 요지의 글을 작성했다. 사건이 알려지자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 17일 “청소노동자 A씨가 피자 11판을 가져간 것으로 드러나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청소노동자의 진술에 따르면 그는 12일 새벽 예술관 지하 1층 화장실 옆에서 피자를 발견했다고 한다. 11일 오후 4시 1층 입구에서 사라진 피자가 다음날 새벽 지하 1층에서 발견된 것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피자가 화장실이 급해 직접 내려간 것인가” “국민대 예술관이 버뮤다 삼각지대가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단국대 신입생 행동 규정 논란, 군기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누가? 단국대의 한 학부가

 

언제? 입학 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때부터

 

어디서? 장소를 불문하고

 

무엇을? 듣도 보도 못한 행동 규정을

 

어떻게? 강요했다.

 

왜? 글쎄 말입니다…

 

 

 

주간대학뉴스_(2)

 

 

 

 

 

진한 색조 화장은 금지하고 모자도 쓰면 안 된다. 선배들에게는 다나까체를 사용하는 등 극존칭을 써야 한다. 오토바이나 택시, 개인 차량도 안 된다. 흡연도 선배의 허락이 떨어져야 가능하다.

 

 

 

해당 학부의 신입생이라면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규정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었다. 시공간을 불문하고 행동 규정을 잘 따른다 해도 문제는 여전하다. 동기가 잘못했다면 연대책임까지 져야 하기 때문이다. 이쯤 되면 단국대인지 단국부대인지 알 수 없다.

 

 

 

논란이 이어지자 단국대 총학생회와 해당 학부 학생회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사과문에는 인권센터 설립 등의 구체적인 해결책까지 담겼다. 한편 대학 당국은 모르쇠로 일관해 학생들의 비판이 잇따랐다.

 

 

 

 

 

한양대 상대평가 날치기 전환, 학생들 전면 철회 위한 집단행동으로 반발

 

누가? 한양대가

 

언제? 지난 달 초

 

어디서? 인터넷 수강신청 페이지에서

 

무엇을? 전 단과대의 전공강의와 영어전용 수업에 있어 상대평가 적용을

 

어떻게? 일주일 전에 기습 통보했다.

 

왜? ‘학점 받기 쉬운 학교’라는 오명을 씻기 위해서.

 

주간대학뉴스_(3)

 

 

 

이에 한양대 총학생회는 상대평가 전면 철회를 위한 집단행동에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학생사회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 없이 일주일 전에 ‘기습적으로’ 평가 기준을 바꾼 것을 비판한 것이다. 또한 학생들은 상대평가 전환으로 인해 과도한 경쟁과 줄 세우기의 부작용이 나타날 것을 우려하고 있다.

 

 

 

한편 ‘기습적인’ 한양대의 통보를 두고 교육부의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문제 제기가 뒤따르고 있다. 이에 대학 당국은 “장기적으로 한양대 졸업생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위한 과정”이라 논란을 일축했다.

 

 

 

 

 

아주대, 강의 사고 판 학생에게 징벌 조치 가해

 

누가? 아주대가

 

언제? 지난 9일

 

어디서? 상벌위원회에서

 

무엇을? 사이버 강의 수강권을 매매한 학생 11명을

 

어떻게? 적발하여 징계 조치를 내렸다.

 

왜? 다른 학생이 부당하게 피해를 입는 것을 막기 위해서.

 

 

 

 

 

주간대학뉴스_(4)

 

 

 

잡았다 요놈!

 

 

 

해당 학생들은 지난해 2학기 수강신청 과정에서 사이버 강의를 신청한 후 강의 당 1만~10만 원을 받고 팔았다. 졸업을 앞둔 학생들 사이에서 사이버 강의에 대한 수요가 높다는 것을 알고 전략적으로 수강신청을 한 것이다.

 

 

 

대학 당국은 학생들로부터 제보를 받아 강의 신청 기록을 조사하였으며, 여러 번 수강신청을 변경하였으나 최종 등록을 하지 않은 학생들을 중심으로 면담했다. 징벌위원회는 적발된 학생 11명에게 사회봉사, 경고처분 등의 징계를 내렸으며 앞으로도 중징계 등의 조취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건국대, 횡령한 교수는 정직 처분, 고발한 교수는 해임 처분?

 

누가? 건국대가

 

언제? 2013년 10월

 

어디서? 교원징계위원회에서

 

무엇을? 학내 비리를 고발한 교수를

 

어떻게? 해임하고자 했다.

 

왜? 횡령을 저지른 교수의 보복성 해임 청원 때문이다.

 

 

 

주간대학뉴스_(1)

 

 

 

ㄱ 교수는 ㄴ 교수가 연예인 학생이 기부한 장학금의 절반을 떼어내 횡령했다고 고발했다. ㄴ 교수는 정직 2개월 처분을 받았다. 이후 ㄴ 교수는 ㄱ 교수의 강의가 부실하고, 자신에 대한 명예훼손성 발언을 했다며 보복에 나섰다. 그는 20여 명의 학생들로부터 청원서를 받아 해임 청원서를 제출했다. 건국대는 ㄱ 교수의 해임을 의결했다.

 

 

 

교원소청심사위원회는 처분이 과하다며 정직 2개월로 변경하였으나 건국대는 불복하며 소송까지 제기했다. 그러나 1심, 2심 재판부 모두 건국대의 해임 처분이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학내 비리를 고발한 교수를 해임하려던 건국대의 계획은 이로써 수포로 돌아갔다.

 

 

 

 

 

영남대 공과대 학생회 회식비 1천만 원 1년 넘게 반환되지 않아…

 

누가? 영남대 공과대 전 학생회장 박 씨가

 

언제? 2013년 11월부터

 

어디서? 특별감사위원회에서

 

무엇을? 반환하도록 요청받은 회식비 962만6천200원을

 

어떻게? 반환하지 않은 채 연락 두절된 상태다.

 

왜? 박 씨에게 납부의사가 없으며 법적 조치가 이뤄질 시 반환하겠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주간대학뉴스_(1)

 

 

 

2013년 영남대 공과대 학생회비 1천700만원 중 1천41만900원이 회식비로 사용됐다. 과도한 회식비로 인해 10월 특별감사위원회가 소집되었고 당시 학생회장 박 씨에게 962만6천200원을 반환할 것을 요구했다. 2013년 11월 중앙위원회 회원들이 사비를 모아 한 차례 반환한 이후 지금까지 납부된 금액은 없다고 한다.

 

 

 

박 씨는 법적 조치에 따라 반환하겠다고 주장했으나, 변호사 선임 비용, 실질적인 피고 선정 등의 문제로 진행된 부분이 없다고 중앙감사위원회(이하 중감위) 측은 밝혔다. 중감위원장 곽병철 씨는 “기한이 많이 지나버려 증거자료가 없다”며 “도의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