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를 멈춰라, 광장을 열어라” 16일 서울역 광장에서는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5.17)을 기념하여 국제 성소수자 반대의 날 공동 행동 아이다호(IDAHOT; International Day Against HOmophobia & Transphobia)가 103개의 인권시민사회단체의 지지와 참여 속에 개최되었다.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은 세계 보건기구(WHO)가 국제질병 분류(ICD)에서 동성애를 삭제한 날(1990.5.17)로, 국내에서는 2012년부터 인권시민사회단체들이 성 소수자를 향한 차별과 혐오를 알리는 캠페인과 행동을 해왔다.

아이다호 공동행동 기획에 참여한 성적지향ㆍ성별정체성 법정책연구회의 정현희 상임연구원은 “이전에는 소수가 대한문 앞에서 플래시 몹 정도로 작게 행사를 진행했다. 지난 12월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 무산과 박원순 시장에 항의하여) 시청 점거 농성을 했다. 이것에 대해 많은 분의 지지와 함께 후원금 또한 많이 받게 되어 2015년에는 혐오와 정면으로 싸워보자 하는 마음에 행사를 크게 개최했다”고 밝혔다.

ⓒwww.facebook.com/IDAHOinkorea

공동행동은 다음의 8가지 안을 요구했다.

-동성애 처벌법 군형법 92조의6 폐지 

-성적지향, 성별 정체성에 따른 차별 금지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성 소수자혐오 국가인권위원 퇴진 

-성 소수자 차별 조장하는 교육부 학교성 교육표준안 지침 폐기

-학교 내 성 소수자 혐오성 괴롭힘 예방 대책 마련

-인권침해적 성전환자 성별정정 요건 철폐

-성 소수자의 표현·집회·결사의 자유 보장

-성 소수자의 노동권, 의료접근권, 가족구성권 보장

오후 2시부터 20여 개의 단체가 참여한 캠페인을 시작으로, 이후 전국에서 모인 혐오에 맞서는 무지개 버스 참여자 맞이 행사가 열렸으며, 마지막으로 성 소수자 및 각 인권, 시민사회단체의 참여를 통한 문화제가 열려 많은 시민이 참여하여 자신의 뜻을 밝혔다.

20대 남성 참가자 정성민(가명)씨는 “공동행동에 힘을 더하기 위해 참여했다. ‘행동하는 자가 아름답다’는 말이 이곳에서 들은 말 중 가장 인상 깊다. 나와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함께해서 기쁘고, 이 행사를 통해 동성애에 대한 편견이 점차 없어질 것이라 본다”며 참여 동기를 알렸다.

국제 성 소수자 혐오반대의 날 공동행동에 참여한 참여단체들은 행사의 끝으로 결의문을 통해 “편견과 무지를 부추기며 사회적 약자를 제물로 삼아 민주주의와 인권을 파괴하는 이들의 행위를 우리 사회가 더는 용납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성 소수자 혐오에 침묵하지 않을 것이며, 성 소수자들이 존엄과 인권을 누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투쟁할 것이다”며 의지를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