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분야에 다재다능한 ‘만능 엔터테이너’가 추앙받는 세상! 그러나 정작 가장 중요한, 자신의 본분은 얼마나 잘 지키고 있을까?”

 

KBS에서 10일 방영된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본분 금메달>의 기획의도다. 프로그램은 여성 아이돌들이 자신의 본분을 얼마나 잘 지키고 있는지를 미션 수행을 통해 점검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기획의도 자체는 크게 문제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방송 내용을 살펴보면 제작진이 여성 아이돌들에게 바라는 ‘본분’과 그것을 점검하는 방식에 도저히 동의할 수 없다.

 

48552-1

ⓒ KBS, <본분 금메달>

 

<본분 금메달>은 ‘여성 아이돌은 어떤 순간에도 예뻐야 한다’는 전제 아래 각종 테스트를 진행하는데 이 테스트들은 출연자를 속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먼저 프로그램은 ‘상식 테스트’를 가장해 출연자들을 놀라게 한다. 퀴즈를 풀고 있는 출연자들에게 모형 벌레를 던진 뒤 놀라는 모습을 클로즈업해 극한의 상황에서도 아이돌의 본분인 아름다움을 유지하는지 확인해보겠다는 식이다. 언제 어디서나 아름다울 것을 주문받는 여성 아이돌을, 일그러진 표정을 짓지 않을 수 없는 환경에 밀어 넣고 이들의 일그러진 얼굴을 반복적으로 소비한다. 이로 인해 다시금 일그러진 여성 아이돌의 표정을 보며 낄낄거리는 식이다.

 

여성 아이돌을 바라보는 제작진의 시각이 가장 잘 드러난 것은 ‘섹시 테스트’였다. 제작진은 섹시 테스트라는 이름으로 출연자들을 영하의 날씨에 건물 옥상에서 춤추게 한다. 언제 어디서나 섹시해야 한다며 여성 아이돌을 춤추게 하는 것으로도 모자라 제작진은 출연자들이 춤추는 무대 밑에 몰래 체중계를 설치한다. 출연자들은 섹시 테스트인 줄 알고 춤을 추는 동안 자신도 모르게 몸무게를 공개 당하는 것이다.

 

이렇게 강제로 밝혀진 출연진들의 실제 몸무게는 이들의 프로필 상 몸무게와 비교되는데, 여기서 제작진이 내세우는 여성 아이돌의 본분은 ‘정직’이다. 모든 출연자의 프로필 상 몸무게와 실제 몸무게가 자막을 통해 커다랗게 비교되고, 가장 차이가 많이 난 출연자는 비난받고, 165cm가 넘는 키에 50kg대의 몸무게를 가졌음에도 “저 때가 가장 뚱뚱했어”라고 ‘해명’해야만 한다.

 

48552-2

EXID 멤버 하니는 시상대 밑에도 체중계가 있을까 불안해한다 ⓒ KBS, <본분 금메달>

 

비록 타인에게 속아 강제로 프라이버시를 공개 당했지만 이들은 화를 낼 수 없다. 언제 어디서나 예쁘고 섹시하며 상냥해야 하는 것이 여성 아이돌의 ‘본분’이기 때문이다. 실제 몸무게와 프로필상 몸무게의 차이가 가장 적다는 이유로 금메달을 받은 EXID의 하니가 시상대에 올라서도 혹시나 체중계가 숨겨져 있을까 불안해하는 모습에서 과연 누가 웃을 수 있을까.

 

방송에 출연한 여성 아이돌의 대다수가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진 아이돌이 아닌 것 역시 불쾌한 지점이다. 하니나 솔지처럼 대중에게 잘 알려진 그룹(EXID)의 멤버도 있지만, 여자친구나 트와이스와 같이 데뷔한 지 얼마 되지 않았거나, 헬로비너스나 피에스타처럼 크게 알려지지 않은 그룹의 멤버들이 대부분이다. 즉, 출연자들은 제작진의 무리한 요구에도 웃으면서 촬영에 응할 수밖에 없는 완벽한 ‘을’의 상황에 놓여있는 것이다. 이들의 외모를 품평하며 웃음거리로 삼는 진행자가 출연자들보다 나이 많은 남성인 김구라, 김준현, 전현무라는 사실에선 여성을 ‘꽃’으로만 소비하는 남성의 시선이 반영되었음을 확신하게 된다.

 

48552-3

이걸 또 할 거란다 ⓒ KBS, <본분 금메달>

 

오프닝에서 3명의 남성 진행자들은 <본분 금메달>은 일회성이 아님을 언급한다. 이번 프로그램이 잘 되면 여배우, 개그맨과 같이 다양한 직업군에 속한 여성들의 본분을 또다시 이런 저열한 방식으로 점검하겠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본분 금메달>의 공식 홈페이지에는 아이돌뿐 아니라 ‘언제나 여신 비주얼을 보여야 하는 여배우’, ‘언제나 웃겨야 인정받는 예능인’, ‘언제나 신뢰성 있는 이미지를 유지해야 하는 아나운서’ 등이 언급돼 있다. 아마도 여배우와 아나운서는 여성 아이돌과 마찬가지로 예뻐야 할 것이고, 예능인은 예쁠 필요는 없겠지만 예쁘지 않다는 이유로 끝없는 희화화의 대상이 될 것이다.

 

제작진이 출연자들을 속여 가면서까지 점검하고자 한 여성 아이돌의 본분은 단순히 ‘언제나 예뻐야 한다’는 아니다. 그 문장에는 ‘청순하지만 섹시하고’, ‘팔다리는 가늘지만 가슴은 커야 하며’, ‘타인의 품평 대상이 되어도 화내지 말고 상냥할 것’과 같이, 여성에게 요구되는 수많은 모순이 집약되어 있다. 프로그램을 기획했을 제작진들과, 프로그램을 보면서 어떤 문제도 느끼지 못했을 시청자들에게 한 가지만 말해주고 싶다. 최선을 다한 무대를 선보이는 것만으로도 여성 아이돌들은 이미 충분히 본분을 다했다. 여성 아이돌의 본분은 그딴 게 아니다.

 

글. 아레오 (areoj@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