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가 돌아온다.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K리그 클럽들이 보여준 모습은, 다가오는 시즌을 역대 최고급이라 예상하는 목소리가 나올 만큼 흥미롭고 뜨거웠다. ‘역대 최고급’이 될 2016년 K리그 클래식. 알아놓고 보면 더 즐거울 요소들을 살펴보도록 하자.

 

*팀 순서는 작년 팀 순위입니다.

 

전북 현대 모터스

 49133-1

ⓒ 전북현대모터스

 

안녕하세요. 우리는 역사상 최고의 팀입니다

 

이쯤 되면 너무하다. 이미 2연패를 한 팀이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겨울을 지나 무지막지한 팀으로 변해 버렸다. 굳이 비유하자면, 호날두 하나 막는 것도 힘들어 죽겠는데 겨울 지나고 오니 호날두 옆에 메시가 서 있는 느낌이다. 대부분 전문가가 전북을 가장 유력한 우승후보로 뽑는 이유다.

 

전북은 겨울 동안 엄청난 선수보강을 했다. 부진한 선수들은 모두 처분하고, K리그 조금 봤다 싶으면 한 번쯤 들어 봤을 만한 거물급 선수들을 영입했다. 일단 국가대표 공격수 김신욱을 영입했다. 이동국 옆에 김신욱. 생각만 해도 무섭다. 그 외에도 프리미어리그에서 돌아온 김보경, 국가대표 수비수 김창수, K리그 최고의 선수로 뽑히는 이종호, 로페즈, 고무열, 최재수 등을 영입했다.

 

전북의 이런 영입 행보가 더욱 무서운 것은, 영입한 선수들이 각 팀의 핵심적인 선수들이었다는 것이다. 김신욱은 울산 공격의 핵심이었다. 이종호, 로페즈, 고무열은 각각 전남, 제주, 포항에서 ‘가장’ 역할을 하던 선수들이다. 경쟁팀의 핵심선수들을 빼 오는 무시무시한 영입을 이뤄냈다.

  

근데…너희 친하니?

 

호날두, 메시가 같은 팀에서 뛰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그만큼 공격진은 K리그 역사상 최고라고 단언할 수 있다. 그러나 호날두 메시가 아무리 잘해도 둘이 사이 안 좋으면 모두 꽝이다. 어쨌든 축구는 11명이 함께 뛰는 스포츠다. 급격하 게 많은 선수가 들어온 만큼 올해 전북의 우승을 위한 관건은 새로운 선수들의 호흡이다. 실제로 개막 전 펼쳐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서도 아직은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래도, 호흡만 맞춘다면 올해 K리그는 ‘어우전’(어차피 우승은 전북)이 될 가능성이 크다.

  

수원 삼성 블루윙즈

 49133-3

 수원과 국가대표의 에이스 권창훈 ⓒ수원삼성블루윙즈

 

젊은 친구들아! 나에게 힘을 줘!

 

어렵다. 이번 시즌은 정말로 수원에 어렵다. 2위로 지난 시즌을 마쳤지만 올해도 같은 성적을 장담할 수 없다. 주축들이 떠나고 남은 빈자리는 아직 검증이 안 된 유소년 출신 신인들로 채웠다. 전북, 서울, 성남 등의 팀이 어느 선수를 영입했다는 기사에 꼭 달리는 댓글은 수원 팬의 ‘아 개부럽다’일 정도.

 

그러나 이적시장 막판 갑작스럽게 좋은 소식들이 들려왔다. 오장은과의 재계약, 그리고 2010년 월드컵에서 골 넣는 수비수로 이름을 알린 이정수가 카타르에서 돌아왔다. 올해 수원FC의 승격으로 수원 더비도 예정되어 있는 만큼 수원에게는 중요한 시즌이 될 것이다. 수비진의 빈자리는 경험 많은 선수들로 어느 정도 보강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젊은 선수들이다. 변화의 시작이 될 젊은 선수들이 수원삼성을 이끌어 갈 수 있을지 지켜보자.

 

 

그래도 수원이야 수원

 

괜찮은 보강이 있었다곤 해도, 대부분 정점에서 한 단계 물러난 선수들이라는 평이 지배적이다. 그래도 K리그 최고 명문 수원 삼성 블루윙즈다. 권창훈과 염기훈은 여전히 남았고, 어려운 상황에서 2년 연속 2위를 기록한 서정원 감독의 지도력도 기대하게 한다. 항상 힘들어도 좋은 성적을 냈던 수원 삼성인 만큼 기대를 완전히 버릴 수는 없다. 힘든 상황에서 수원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49133-5
ⓒ 포항스틸러스

 

어디까지 털어가려고 그러세요?

 

포항이 또 털렸다. 항상 가난한 팀 사정에 주축 선수들이 매년 다른 팀으로 떠났지만, 올해 겨울 만큼 우르르 나간 적은 없었다. 불쌍할 정도로 다른 클럽들에 주축 선수를 빼앗겼다. 특히 공격진이 암울하다. 고무열은 전북으로 김승대는 중국으로 신진호, 조찬호는 서울로 떠나 버렸다. 심지어 그동안 포항을 이끌던 황선홍 감독마저 떠났다. 유일한 좋은 소식은 그래도 에이스 손준호는 남았다는 사실이다. 전북이 너무하고, 서울 성남이 대단하다면 포항은 안쓰럽다.

  

악바리 근성으로

 

신기하게도 항상 털리는 포항이지만 귀신같이 성적은 상위권을 유지했다. 돈 많은 집 아이한테 괴롭힘당하는 집안 사정 어려운 친구가 전교 1등 하는 느낌이다. 그래서인지 이번에도 포항이 해낼 수 있다고 예상하는 전문가들이 많다. 비록 감독부터 선수까지 출혈이 많지만, 이번에도 포항은 악바리 근성을 발휘해 상위권에 남을 수 있을까?

 

FC

 

49133-6

ⓒ 인터풋볼

 

전북 3연패는 솔직히 재미없잖아요?

 

K리그는 최근 몇 년간 전북 현대의 1강 체제였다. 그러나 여기, 전북의 독주를 막아낼 가장 강력한 대항마가 나타났다. 바로 FC서울이다. 서울은 올해 전북과 함께 우승후보 1순위로 뽑힌다. 전북 못지않은 폭풍영입을 이뤄냈으며 전북과는 다르게 조직력에 대한 우려가 덜하다. 일각에서는 전북과 서울을 빗대어 한국의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과장이 섞였다고 해도 그만큼 올해 서울과 전북의 대결에 사람들이 거는 기대가 크다.

 

서울은 K리그 역대 최고의 선수인 데얀을 중국에서 복귀시켰다. 미드필더진엔 포항을 먹여 살리던 신진호를 영입했으며 지난 시즌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주세종도 부산에서 영입했다. 뒷문은 K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유현 골키퍼와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정인환을 영입하며 보강했다. 이로써 지난 시즌 득점 2위의 아드리아노, 박주영 그리고 데얀이라는 전북 못지않은 공격진을 가진 FC서울은, 전북보다 뛰어난 허리 그리고 수준급의 수비진 역시 완성했다.

 

 

군대…. 그놈의 군대

 

전북의 유일한 대항마로 거론되는 서울이지만 우려되는 점은 에이스 신진호의 입대다. 신진호는 이미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며 FC서울의 에이스로 발돋움했다. 문제는 군대다. 신진호는 올여름에 입대를 한다. 서울로서는 아쉽겠지만, 신진호의 공백을 어떻게 메우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다.

  

성남FC

 49133-7

 올 시즌 성남의 주축 3인방 김두현, 황의조, 황진성 ⓒ 성남FC

 

‘갓재명’과 함께 합니다

 

최근 성남FC가 보이는 행보는 완벽하다. SNS 마케팅도 감각 있고, 구단주는 운영을 잘하고, 선수 보강도 잘했다. 심지어 새로운 유니폼마저 ‘존예’ 소리를 듣고 다닌다. 이쯤 되면 왜 성남FC 팬들이 이재명 구단주를 부를 때 ‘갓’이라는 호칭을 붙이는지 알만하다. 성남FC는 2014년 시민구단 전환 후 엄청난 성장을 했으며, 지난해에는 예상을 깨고 챔피언스리그 16강과 리그 5위라는 업적을 달성했다. 그만큼 팬들이 올해 성남FC에 거는 기대는 매우 크다. 과장을 조금 보태서 성남을 전북, 서울과 함께 우승후보로 보는 전문가도 있을 정도다. 성남FC가 팬들의 기대치를 얼마나 채우는지 지켜보는 것도 그 재미가 쏠쏠할 것 같다.

  

우리 성남이는 올해 작년보다 잘해야지 그렇지?

 

지난해 기대하지 않았던 유망주 황의조의 폭발과 팀 내실이 다져지지 않은 상태에서의 성공은 달콤했다. 그러나 그 성공이 올린 성남의 기대치가 너무 높다. 조직력도 갖췄고, 좋은 보강, 좋은 구단주, 좋은 팬 그리고 예쁜 유니폼까지 갖추었으니 남은 것은 성적이다. 작년보다 뛰어난 성적을 거두야 한다는 생각이 부담감으로 작용할 수 있으니 조심.

  

제주 유나이티드

 

 49133-9 

 올해는 아시아 무대를 밟을 수 있을까? ⓒ 국제뉴스

 

이제 한번 가봅시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제주 유나이티드는 이번 겨울 가장 바쁜 팀이었다. 무려 20명이 나가고 13명이 들어왔다. 심지어 공격, 허리, 후방의 핵심 선수들이 다른 팀으로 이적했다. 출혈이 크다. 그래도 제주는 포항이나 수원과는 다르게 적절한 보강을 통해 어느 정도 안정적으로 팀을 운영하고 있다. 중위권에 맴돌던 제주의 목표는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진출이다. 물론 넘어야 할 산이 많다. 하지만 언제나 뛰어난 외국인 선수 수급, 그리고 매력적인 감귤 축구로 제주도에서도 2017 아시아 챔피언스리그가 열릴 수 있을지 지켜보자.

 

어? 뜻밖에 괜찮게 영입했네?

 

공격과 허리 그리고 수비에서 출혈이 컸지만, 꽤 적절하게 잘 메웠다. 광주에 영원히 있어야만 할 것 같았던 김호남은 제주로 넘어왔다. 올림픽 대표 이창민은 중원에서 양질의 패스를 뿌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가 영입한 외국인 선수들은 언제나 기대가 된다. 항상 성공적이었듯이 이번에도 성공한다면, 제주의 아시아 무대 꿈은 현실이 될지도 모른다.

 

* 너를 위한 K리그 클래식 프리뷰② 바로 가기

대표이미지. ⓒ K리그

글. 통감자(200y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