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이 있다. 결혼이 그렇다. 많은 사람들은 ‘당연히’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게는 비난과 조롱을 날린다. 하지만 결혼을 하는 이유가 다양하듯 비혼의 이유도 다양하다. 거기엔 세대의 문제도, 한때의 철없는 소리도 아닌 각자의 주관이 담겨 있다.

 

사람들은 흔히 비혼을 지향하는 사람이 여성이라고 생각을 하며, “비혼을 지향한다”라고 이야기하면 “네가 정말 그러나 보자”라며 우스갯소리를 던진다. 하지만 이번에 만난 인터뷰이는 남성이며, 사회에서 ‘결혼 적령기’라고 말하는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나이를 넘어 30대 후반을 달리고 있다. 본인의 의지로 30대 후반이 돼서도 비혼의 정체성을 유지하고 있다. 결혼을 거부한 것 이외에는 다를 바가 없다. 연애도 하고 있다.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것을 좋아하는 그는 굉장히 만족스러운 삶을 사는 듯했다. 오히려 그의 비혼을 불만족스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그와 상관없는 사람들이었다.

 

언제부터 결혼을 거부하게 됐나?

 

어릴 때부터 결혼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본격적으로 비혼을 지향하게 된 것은 중·고등학교 때부터다. 그때부터 30대 후반인 지금까지 결혼하지 않을 거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중·고등학생이면 10대인데…. 비혼을 지향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처음 생각이 들게 된 건 부모님의 가정생활이 행복해 보이지 않았기 때문인 것 같다. 또한, 결혼 제도만 놓고 보았을 때도 내가 기대할 수 있는 편익보다 기회비용이 더 크다고 생각했다. 20~30 년을 다른 방식으로 살아가던 사람들이 결혼 이후 ‘섹스는 우리 둘이서만 할 수 있어’, ‘우리의 인생은 꼭 같은 방향을 보고 가야 해’, ‘아이를 낳아서 아이에게 전념해야 해’, ‘같은 공간에서 평생을 서로만 보고 살아야 해’라고 강요당하는 게 애초에 너무 불합리하다고 생각됐다. 부조리한 제도라도 나에게 편익이 더 크다면 선택했을지도 모르지만, 나에게는 비혼을 택하는 것이 더 합리적인 선택이었다. 어릴 때부터 나만의 공간에서 나만의 시간을 보내는 것을 중요하게 여겼던 내향적인 성격도 이 생각에 큰 역할을 했다.

 49263-3

결혼은 힘든 거다 ⓒ ‘The Chris Rock Show’ about marriage

 

그렇다면, 비혼을 지향하면서 얻은 큰 편익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나만의 공간에서 나만의 시간을 보내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다. 이것은 나에게 굉장히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비혼을 지향한 것에 후회 한적은없나?

 

연애를 계속해 오기도 했고···. 특별하게 후회가 되는 적은 없는 것 같다. 집에 들어갔을 때 불이 꺼져있고 방이 차가운 상태가 너무나 좋다. 나만의 개인 공간 속에서 나만의 시간을 보내는 것에 굉장히 만족한다.

 

애인도 비혼주의자란 사실을 알고 있나?

 

지금의 여자친구는 결혼에 대한 부담감을 상대적으로 덜 갖고 있어서 ‘하면하는 거고 안 하면 안 하는 거고’라고 생각하기는 한다. 하지만 가끔 이 친구 역시 ‘나를 100% 이해하고 있을까’하는 의문이 들기도 한다. 혹시라도 이 친구와 결혼에 대한 문제가 크게 불거졌을 때 ‘둘의 관계가 단지 결혼이라는 것 때문에 끝날 수도 있겠구나’하는 걱정도 있다.

 

이전 연애들에서 결혼 때문에 어려움을 겪은 것 같은데?

 

나와 지금까지 연애를 한 모든 사람이 내가 비혼을 지향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런데도 헤어지더라. (웃음) 전전에는 3년 반 동안 연애를 하기도 했고, 전에는 2년 동안 연애를 하기도 했는데, 결국 다 결혼 문제 때문에 헤어졌었다. 처음부터 비혼을 지향한다는 사실을 알고 사귀더라도 1년, 2년 사귀다 보면 결혼에 대한 문제가 발생하더라. 그럴 때마다 상대방은 나의 그러한 생각이 바뀔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나에게 ‘비혼주의’는 정체성이기도 하고 굉장히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타협할 수 없는 지점이었다.

 

그렇다면, 가족들에게 본인이 비혼을 지향한다고 했을 때 어떤 반응을 보였나?

 

아직 나이가 어려서, 뭘 몰라서 그런다는 이야기를 듣곤 했다. 또 빨리 결혼을 하라며 20대 중반부터 선을 보라고 하기도 했다. 내 생각에 대한 존중 자체를 안 해준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이런 스트레스들 때문에 가족들과 많은 갈등을 빚었다.

 

한국은 특히 명절마다 더 많은 오지랖이 오가곤 한다. 명절 때 마다 그런 일들을 겪는 것이 힘들지는 않나?

 49263-2

ⓒ Jtbc ‘김제동의 톡투유’

 

지금은 부모님께 계속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힘들지는 않다. 하지만 그 전까지만 해도, 부모님뿐만 아니라 사촌들, 조부모님, 친척들 모두가 결혼을 왜 안 하느냐고 해서 굉장히 힘들었었다. 결혼을 내가 한다고 해서 그 과정을 통해 겪는 문제들을 해결해 줄 것도 아닌데···. 그런 문제들을 가지고 몇십 년 동안 갈등을 겪으면서, 부모님께 당신들의 결혼 생활은 행복했는지 한 번 물어본 적이 있다. 그런데 부모님께선 나에게 결혼을 해야 한다고 강요를 하셨으면서도 그 질문에 대해 대답을 못 하시더라. (웃음)

 

앞서 한 이야기들은 비혼을 지향하는 많은 사람이 공감할 것 같다. 비혼을 지향하는 남성들이 겪는 어려움은 무엇이 있을까?

 

‘부모님을 잘 모셔야 하고, 남자는 남자다워야 한다’ 같은 가부장제 프레임은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폭력적이다. 또한 결혼을 하지 않은 사람에 대한 사회적 시선에 의해 책임감이 없다는 말도 듣고, 미성숙하고 하자가 있는 식의 취급을 받기도 한다. 때론 일적으로 만난 사람이 단지 결혼을 하지 않았단 이유로 나를 신뢰하지 않을 때가 있다.

 

상처를 받는 경우도 있다. 처음 대면한 사람이 당연히 결혼하고 애가 있겠거니 하며 ‘결혼은?’, ‘아기는?’ 식의 질문을 던질 때다. 무례한 질문에 ‘미혼인데요’라고 대답을 하면 사람들은 내가 미성숙하고 하자가 있다는 식의 표정을 짓는다. 하지만 결혼을 하지 않겠다는 게 왜 책임감이 없고 미성숙한 것인지 모르겠다. 많은 사람이 결혼을 책임감과 연관시키고는 하는데 결혼을 하고 나서 부부 관계 외의 바람을 피우거나, 경제적 능력 없이 아이를 여러 명 낳고 사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 사람들이 책임감 있고 성숙한 사람들이라고 할 수는 없지 않은가. 아주 가끔은 왜 결혼을 하지 않느냐며 훈계를 듣기도 한다. 궁금해서 물어보는 게 아니라 힐난하듯. 그럴 때면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는다.

 

비혼을 지향하는 많은 사람이 겪는 문제인 것 같다. 비혼의 길을 걷는 다른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

 

비혼의 길을 걷게 된 사람들은 사회적 차별이나 시선 때문에 굉장히 힘들어한다. 본인은 비혼을 지향함으로써 행복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가만히 놔두지를 않는다. 비혼을 지향하는 사람들은 사회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그래서 그런 사람들에게 ‘당신은 틀리지 않았다’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사실 내가 듣고 싶은 이야기이기도 하다. (웃음)

 

그렇다면, 비혼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

 

사람이 행복한 인생을 사는 방법은 매우 많다. 비혼도 그중의 하나일 뿐이다. 삶을 살아가는 많은 사람은 인생에 목적과 순서가 있고 그것을 꼭 성취해 내야만 인생을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리고 그것 중 하나가 결혼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각자가 행복한 방법은 다 다르다. 나처럼 집에서 아무 말도 안 하고 아무것도 안 하고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고, 집에 가자마자 그날 있던 일을 모두 이야기해야 행복한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 선택은 개인의 몫이다. 그 선택이 비혼이든 결혼이든 동거이든 행복에 이르기 위한 길은 너무나 많고 내가 선택하지 않은 다른 형태의 행복을 추구한다고 해서 그것을 나쁘게 생각할 권리는 없다. 각자의 행복을 추구하고, 그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드렸으면 좋겠다.

 

기획. 엑스, 샤미즈, 진

글. 엑스(kkingkkang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