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강요하기, 술을 신발에 따라서 마시게 하기, 사람한테 술 붓기와 거기에 한술 더 떠서 술에 오물 타서 사람한테 뿌리기 등 술로 할 수 있는 각종 가혹 행위는 다 나온 것 같다. 그뿐만 아니라 성적으로 수치심을 주는 게임까지. 올해 대학교 MT와 신입생 환영회에서 벌어진 일들이다. 이제는 없어져야 한다. 성적 수치심을 주는 잘못된 성 관념과 술을 강요하는 권위주의 문화가? 물론 그게 없어지는 게 근본적인 해결책이겠지만, 일단은 단합을 강요하는 신입생 환영회와 MT가 없어져야 한다.

 

건국대는 OT와 MT를 폐지했다 ⓒ연합뉴스

 

신입생 환영회와 MT를 없앤다고 해서 학내 권위주의나 여성혐오 분위기 혹은 단합을 강요하는 의식이 없어진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하지만 좋은 점이 하나 있다. ‘근본적인 해결책’이 등장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줄 때까지 고통받을 일이 하나 줄어든다. 강의실에서 캠퍼스에서 식당에서 우연히 혹은 어쩔 수 없이 마주칠 수는 있겠지만, 도망갈 곳 없는 섬 같은 곳에서 단합이라는 이유로 1박 2일 내지는 2박 3일 동안 술로 샤워하고 성행위를 묘사하는 행동 따위는 하지 않을 수 있다.

 

그냥 없애버리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이렇게 말하면 몇몇 과한 학교 때문에 모든 학교의 신입생 환영회와 MT를 없애는 건 옳지 않다고 말할지 모른다. 하지만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건, 술 강요, 성 차별적 언행 또는 성희롱이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학교에서 끈질기게 반복되고 있을 거라는 점이다. 근본적인 문제를 말하는 사람들이 이미 말했다시피 문제의 근본 원인은 한국 사회에 뿌리 깊은 권위주의 문화, 군사문화, 여성혐오 문화다. 한국에 발을 딛고 있는 한 이 문화에서 완벽히 벗어날 수 없다. 단지 정도의 차이일 뿐이고, 이슈가 되지 않았을 뿐이다. ‘근본을 고쳐야지 엠티를 없애는 건 옳지 않은 방법이다’라고 말하는 동안에도 환영회와 엠티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은 계속 나타나고 있다.

 

혹시 누군가 “우린 후배들한테 술자리에 앉아만 있어도 괜찮다고 말했어!”, “우린 그래도 여자 후배한테 애교 정도만 요구한다고!”, “내가 아는 한 그런 일은 없어!”라고 어리둥절할 수는 있겠다. 그리고 “그렇게 힘들면 네가 안 가면 되잖아”라고 말할 수도 있다. 하지만, 신입생 환영회와 MT를 참석하지 않으면 정신적, 물리적, 사회적 패널티를 받는 상황에서 그런 건 적절한 해결책이 아니다.

 

49669-1

3월만…확실히 확인된 학교가 이 정도다

 

신입생 환영회와 MT를 없애면 신입생과 재학생이 친해질 기회가 없다는 우려도 있다. 신입생 환영회와 MT의 목적은 과 단합인데, 단합의 기회가 없어진다는 말이다. 1박 2일 동안 함께 고생한 끝에 느끼는 전우애와 동지애 같은 걸 말하는 것 같다. 하지만 강요된 단합이 의미가 있을까.

 

악의로 시작된 환영회와 엠티는 없다. 하지만 친목과 단합이라는 선한 동기가 누군가에게 피해가 된다면 ‘선한 동기’를 전달할 다른 방식을 생각해야 한다. 봉사MT, 단합대회 등 환영회와 MT를 대체할 다양한 방식을 고민하고 있지만, 선배가 기획하고 기획된 결과물을 후배에게 강요하는 방식은 기존의 억압적인 환영회와 MT의 반복이나 마찬가지다. 어떤 이유 혹은 어떤 형태이건 간에 위에서 아래로 “내리꽂히는” 환영회와 MT는 결국 학생 간부 혹은 학교가 정한 가치를 신입생에게 강요하고 억지로 동의하게 만드는 일방적인 구조다. 그리고 그 결과가 무엇인지 우리는 알고 있다.

 

없앤 그 이후를 생각하는 게 더 중요하다 ⓒ허핑턴포스트

 

그렇다고 누구처럼 앞뒤 없이 막 없애자는 건 아니다

 

그런고로 이제는 환영회와 엠티를 없애야 한다. 권위주의, 군대문화, 여성 혐오 문화와 같은 근본적인 문제를 따지는 것과 더불어 환영회, MT 등 학생 행사를 처음부터 다시 따져봐야 할 때다. 그리고 엠티와 환영회가 사라진 자리는 변화를 원하는 사람들에 의해서 새로운 문화가 생길 수 있도록 비워놔야 한다. 선배가 후배에게 내리꽂는 방식이 아니라 친목을 원하는 사람들이 스스로 기획하고 스스로 즐길 수 있는 토양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친해질 방법이 환영회와 MT 밖에 없는 폐쇄적인 구조가 아니라 다양한 대안이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할 때다. 의외로 근본적인 변화는 거기에서부터 시작될 수 있다.

 

글. 참새(goooo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