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와 108개 청년/대학생 단체는 20일 오늘 광화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대선주자들의 성 소수자 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비판했다,

 

 

 

 

변화를 요구하는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는(이하 QUV) ‘“우리의 시대는 다르다.” 대통령 후보들은 평등을 약속하라!’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유력 대선 후보들은 당장 인권 보장을 위한 추가적 입법과 행정 조치의 필요성을 부정한다”며 “성 소수자가 차별받는 현실에 대하여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부 대선 후보들은 성 소수자의 삶이 추가적인 입법이나 행정 조치 없이도 존중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명백한 기만이며 공적 영역에서 성 소수자는 평등한 존재로 대우받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QUV는 대선 후보들에게 △성 소수자 인권 보장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다양한 가족 구성권 보장 △‘군형법상추행죄’ 폐지를 촉구했다. 특히 ‘군형법상추 행죄’는 합의된 동성 간의 성관계도 처벌하고, 성폭력 피해자도 동성 간의 성관계라는 이유로 처벌하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크다고 역설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백승목 성공회대 학생회장은 자신도 현역 미필임을 밝히고 “입대하는 순간 저는 범죄자로 낙인이 찍혀버리며 잡혀갈 수밖에 없다”며 ‘군형법상추행죄’를 비판했다.

 

 

이승준 고려대 학생회장은 성 정체성에 따른 차별이 없는 대학을 만들기 위한 학내 움직임을 한국의 실정법이 따라오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그 결과 “학교 밖 규정은 너무나도 미비한 상황이기에 결국은 그 한계 앞에 이러한 변화의 시도들이 힘없이 무너진다”고 주장했다. 김희지 서울대 인문대학 반학생회장연석회의 의장은 “인간이 자신을 사랑하며 살아가는 곳, 자신이 사랑하고 싶을 때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을 사랑하는 곳, 그래도 따돌림을 당하지 않는 곳 자신이 택한 정체성을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곳을 만들어 가고 싶을 뿐”이라고 밝혔다. 연세대학교 장애인 인권 동아리 <게르니카> 정아영 회장은 “장애인과 성 소수자라는 두 가지의 소수자성이 연대할 수 있는 자리가 되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글. 이스국(seugwookl@gmail.com)

대표 사진. 이스국(seugwookl@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