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총여학생회 폐지. 학내 페미니스트들은 당혹감에 휩싸였다. 페미니즘을 둘러싼 대학가의 백래시(backlash : 사회적 진보/변화에 대한 대중의 반발)는 페미니즘, 페미니스트에게 유의미한 위협이 되고 있다. 이에 <고함20>은 조직화된 백래시의 동향과 그 구조를 짚고, 이에 대응하는 당사자의 목소리를 담아내고자 한다. 

11월 18일 혜화의 한 카페에 할 말 많은 페미니스트들이 모였다. 성균관대 <성균관대 성평등 어디로 가나>와 연세대 <우리에게는 총여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건국대, 서울시립대 여학우 소모임이 집담회에 참여했다. <고함20>은 [긴급점검!학내백래시] 기획 인터뷰에서 총 3편에 걸쳐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담았다. 인터뷰 2편에선 총여가 없는 학교에선 어떻게 백래시가 진행되고 있는지를 들어보자.

* 건국대는 (건)으로, 서울시립대는 (시)로 표기

총여학생회(이하 총여)는 폐지됐다. 존폐가 화두가 될 일도 없었다. 학내에 성 평등을 논할 공간은 부족했다. 소모임과 학보사 등에서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것도 어려운 상황이다. 총여 폐지만이 백래시가 아니다. 백래시는 총여가 없는 학교에서도 진행되고 있다. 

 

건대와 시립대엔 총여학생회 대신 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가 있다. 그런데도 총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 이유는 무엇인가?

(건) 인권위가 학내 성 평등에 집중하는 기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학내 인권을 위해 활동하는 것은 맞지만 실질적인 성평등기구의 역할은 하지 못한다. 여학우의 권리를 대변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성폭력 사후 대책이 부족하고, 근본적인 예방이나 해결책 마련도 미흡하다. 오티와 학교 행사에서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적이 있다. 학교에선 사후 대책을 마련한다고 하지만 성교육 정도에 그치고 실질적인 대책이 거의 없다. 총학도 마찬가지다. 여성 관련 공약이 전혀 없고, 성희롱이나 성폭행 사건에 대한 대처도 미흡하다. 축제에서 MC가 미투 관련 농담을 해서 총학생회에 건의했다. ”‘MC가 개인적으로 한 말이라 미리 알 수 없었다”라는 답이 돌아왔다. 사과 요청도 없었다.

(시) 인권위에는 실질적인 권한이 없다. ‘메갈’ 딱지도 인권위를 무력화하는 데 한몫했다. 동아리 내의 폭력을 고발하는 대자보가 붙은 적 있다. 성추행한 적 없는데, 성추행 가해자로 몰려 동아리에서 강제 퇴출당했단 내용이었다. 나가라고 한 사람 중 몇 명이 인권위 구성원이었단 사실이 퍼지고, 그분들이 경찰 조사에서 말을 맞추자고 한 단톡 대화가 유출됐다. 그 후 인권위에 메갈이라는 딱지가 붙었다. 실제로 성추행이 발생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인권위는 권한이 없어서 조사하지 못한다는 말만 들었다.

 

페미니즘 소모임은 있나?

(건) 비공식적으로는 더 있을 수도 있지만, 알고 있는 곳은 하나다. 여성에 대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곳이 많이 없다. 여성주의적인 목소리를 내는 교지가 있었는데,  회계 문제로 중앙기구에서 퇴출당했다.

(시) 교지에서 여성주의 글을 실었다는 이유로 논란이 됐다. 철학과에서 학생회장 후보로 나온 학생이 교지에서 활동했다는 이유로 신상이 털렸다. 여성주의 모임과 학회가 몇 개 있지만, 활동이 활발한 편은 아니다.

 

11월18일 혜화의 한 카페. 시립대, 건국대 학생들이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고함20

 

시립대는 여학생 소모임을 구성하여 활동 중이라고 들었다. 왜 여학생 소모임을 구성하게 됐나?

(시) 학내에 성폭력이 만연했다. 13학번 남학우는 “여자애들 따먹고 싶다”라는 말을 했고, 15학번 남학우는 남자 단톡방에서 여학우들 외모를 평가하고 자고 싶은 순위를 매겼다. 학과의 회칙을 개정한다는 소식을 듣고, 반성폭력 회칙을 넣어달라고 학생회장에게 건의했다. (그런데) “그런 것 안 하면 안 되냐”라는 대답을 들었다. 본인은 오해라고 해명했지만, 무엇이 오해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소모임을 결성하면 직접 회칙 개정에 참여할 수 있다. 반성폭력 회칙을 만들기 위해 50명 정도가 모여서 소모임을 만들었다.

 

그래서 결국 회칙을 만들었나?

(시) 못 만들었다. 회칙 개정 과정에서 운영위원회의 방해가 있었다. 회칙을 만들어서 올리면 운영위원회가 승인하여 학생총회에 안건으로 올리는 것이 원칙이다. 그런데 6개월간 TF 팀에서 만든 반성폭력 회칙만 미흡하다는 이유로 기각당했다. 어떤 부분이 미흡한지 물었는데, 대답조차 듣지 못했다. 나머지 학생들은 반성폭력 회칙의 존재조차 모른다.

 

회칙 개정이후에도 해체되지 않고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소모임 활동에 다른 어려운 점은 없었나?

(시) 소모임 결성의 가장 큰 이유는 회칙 개정이었지만, 연대와 친목의 목적도 있었다. 그저 어떻게 재밌게 활동할지 궁리하고 있는데, “너네 메갈이라고 소문났다.”, “페미 탈출은 지능 순이다.” 등의 말들을 매일같이 들었다. 소모임 지원금 승인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 페미니즘 책을 산다고 신청했더니, 책 제목을 대라며 반려하는 식이다. 

 

학내 언론은 어떤가?

(건) 총여가 없어도 학내 성 평등이 이뤄질 수 있다면, 총여가 아닌 다른 공간에서도 자유롭게 페미니즘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사실상 학생회나 인권위는 물론이고 학내 언론에서조차 학우들이 발언할 공간이 부족하다. 뚜렷한 견해를 밝히지 않아도,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뉘앙스의 발언만으로 비난받기도 한다.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의견을 피력하고 싶어도 신상이 밝혀지고 조리돌림 당할 것 같아서 망설이게 된다. 기사가 나기 전에 내부의 합의가 있어야 하는데, 주위의 반응 때문에 더 검열하게 된다. 애초에 발행이 어려운 상황이다. 학교 내에서 공식적인 매체를 통해 페미니즘을 논할 기회가 점점 사라지는 것 같다.

 

총여가 없는 학교는 일견 잠잠해 보인다. 없앨 것이 없으니 논란도 없다. 하지만 논란이 없다고 공격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이는 비단 시립대와 건국대 두 학교만의 일이 아니다. 총여나 여학생위원회 등 여학생을 대표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단체가 없는 학교가 너무나도 많기 때문이다. 논란이 있는 학교에서도, 없는 학교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는 백래시. 그렇다면 대학의 페미니스트들은 이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가고 있을까?

 

ㅡ [긴급점검!학내백래시④]에서 계속

 

글/인터뷰. 믹패미(micwinem@gmail.com) / 다정

특성이미지. ⓒ고함20

기획 [긴급점검!학내백래시]

기획. 제인, 다정, 믹패미, 낫또, 헤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