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민주주의가 대학에 와서 고생이 많다 [긴급점검!학내백래시⑤]

잇따른 총여학생회 폐지. 학내 페미니스트들은 당혹감에 휩싸였다. 페미니즘을 둘러싼 대학가의 백래시(backlash : 사회적 진보/변화에 대한 대중의 반발)는 페미니즘, 페미니스트에게 유의미한 위협이 되고 있다. 이에 <고함20>은 조직화된 백래시의 동향과 그 구조를 짚고, 이에 대응하는 당사자의 목소리를 담아내고자 한다. 

2015년은 메갈리아의 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메갈리아의 등장 이후 여성차별에 대한 문제의식은 여성 살해, 성폭력, 여성혐오 등 의제를 바꿔가며 대중적으로 공유됐다. 메갈리아 웨이브, 페미니즘 리부트 등 이 현상을 설명하는 언어들도 주목을 받았다.

그렇다면 2018년은 무엇의 해로 기억될까. 페미니즘이 이토록 활발하게 공유되는 지금, 대학은 안티 페미니즘을 선택했다. 많은 대학에서 총여학생회(이하 총여)가 폐지됐다. 학내 페미니스트들은 사이버 불링과 사이버스토킹의 대상이 됐고, 남성들이 주축이 된 총여 폐지론자들은 자신의 승리를 ‘민주주의의 승리’, ‘갓O대’라 부르며 자찬한다.

한때 진보운동의 주축이었던 대학은 이제 페미니즘 백래시의 선봉에 섰다. 다수가 소수자 대표기구를 강제로 폐지하는 것이 민주주의로 오해되고 있는 현실은, 오히려 우리가 민주주의에 처참하게 실패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대학가에 번져나갔던 이 백래시 열풍은 어쩌면 사회 전반으로 번져나갈 ‘다수의 폭정’을 예고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2018년, 한국 대학은 왜 백래시에 점령당했을까?

 

다시 한번 차별에 찬성하다

2013년 발간된 오찬호의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는 차별에 찬성하고 평등을 역차별로 인식하는 한국 사회의 일면을 지적했다. 지적은 지금도 유효하다. 페미니즘 백래시에 찬동한 ‘다수’의 인식적 기반도 이와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대학은 차별에 찬성한다.

각자도생과 능력주의가 한국 사회의 절대적인 법칙이 된 지도 오래다. 대학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당장 취직부터 힘들어진 학생들에게 총학생회나 사회 운동과 같은 정치적 활동은 인기가 없다. 학내 정치는 사멸해 갈 수밖에 없다.

대부분의 학생들에게 대학은 스펙일 뿐이다. 학벌을 획득해 차별의 수혜자로서의 삶을 살 가능성이 높은 학생들은 차별에 찬성한다. 차별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자신들에 대한 역차별이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이 ‘착한 차별’의 기준은 능력과 생산성인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사실 그 기준은 성별, 계급, 지역 등이다. 후자의 요소들이 전자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결혼과 출산을 도맡기 때문에 공적 영역에서 차별받는 여성, 계급 및 지역적 위치로 인해 학벌이나 능력을 취득하지 못한 ‘지잡대생’과 고졸 등은 대학 커뮤니티에서 심심찮게 역차별의 수혜자로 호명된다. 블라인드 채용, 지역 할당제, 여성 할당제 등이 그 근거다. 역차별에 대한 피해 의식에 사로잡힌 대학에서 사회적 소수자는 무임승차자일 뿐이다. 소수자와 약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는 쉽게 정당화된다.

 

ⓒ 매일경제

 

대학 익명 커뮤니티, 백래시의 공론장이 되다

대학 페미니즘 백래시에 기여한 것은 또 있다. <고함20>이 집담회를 통해 만난 학내 페미니스트들이 공통적으로 경험했던 것이 있다. 바로 익명으로 운영되는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이하 학내 커뮤)의 사이버 불링이다. 남성 유저 중심의 학내 커뮤들은 페미니즘 백래시에 있어 작지 않은 역할을 했다.

학내 커뮤들은 남성들이 스스로가 다수이자 중심임을 확인하는 공간으로 기능했다. 페미니스트들의 문제 제기 및 운동은 오프라인 및 온라인 자보, 공식 토론회 등 실명으로 나서야 하는 공간에서 시작된다. 소식은 곧 익명 커뮤니티에 전달된다. 여성혐오자로 ’낙인‘ 찍히기 때문에 실명으로는 나서지 못했던 남학생들은 익명 커뮤니티에서 안전하게 서로를 확인하고 여론을 취합한다.

문제는 여성들에겐 이와 같이 안전하게 의견을 나누고 여론을 형성할 수 있는 공간이 없다는 점이다. 학내 커뮤는 이미 남성들에게 선점돼 있다. 여성들은 실명을 공개하고 사이버 불링을 당할 위험을 감수해야만 자신들의 의견과 입장을 표현할 수 있다. 그나마 총여학생회가 여학생들의 구심점이 될 가능성이 있었으나 그조차 남성들의 손에 의해 사라졌다.

페미니스트와 안티 페미니스트의 공적 발화는 그 취약성에서 극명하게 차이가 난다. 여론이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여성들의 대표자로 나서야 하는 소수 여학생들은 학내 커뮤에서 사이버 불링의 대상이 된다. 이를 목격한 나머지 여학생들이 공적 발화를 포기하고 입을 다물게 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실제로 서울의 한 대학에서 페미니스트 여성 대표자는 학내에서 이동하는 자신의 동선이 익명 커뮤니티에 고스란히 게시되는 일을 겪었다. 그 과정에서 불특정 다수 남학생들의 조롱과 인신공격의 대상이 된 해당 여학생은 일상에서도 공포와 불안에 떨어야 했다.

반면 자신이 다수임을 확인한 남성들은 자신의 신원은 철저히 비밀에 부친 채 행동한다. 심지어 한 대학에서는 총여 폐지를 위한 총투표를 공식적으로 발의한 단위조차 공개하지 않았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을 권리마저 남학생에게만 있다. 이처럼 대화의 조건부터 동등하지 않은 대학에서 민주적인 토론과 대화가 가능할 리 없다.

 

ⓒ연합뉴스

 

민주주의가 대학에 와서 고생이 많다

평등한 대화부터 불가능한 ‘기울어진 대학’에서 총투표가 폐지한 총여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프랑스의 정치학자 토크빌은 민주주의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수의 폭정을 효과적으로 억제해야 한다고 보았다. 소수자 대표성을 거부하는 다수결 민주주의는 ‘만인의 이익’을 보호하지 못한다. ‘다수의 이익’을 보호할 뿐이다. 총투표가 다수자인 남성들의 승리로 끝난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아직도 끝나지 않은 대학 내 성폭력 고발은 무력하고 의지 없는 ‘총’학생회에 의해 방치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미 충분히 성평등하다’는 착각은 계속된다. 한국 대학에 와서 오해만 받고 있는 민주주의는 과연 언제쯤 소수자 대표성을 회복할 수 있을까. 우리가 소수자의 문제를 해결할 능력과 의지를 가진 대표자를 갖게 되는 날을 기대해본다.

 

글. 헤스터(hester114@naver.com)

특성이미지 ⓒ 고대신문

기획 [긴급점검!학내백래시]

기획. 제인, 다정, 믹패미, 낫또, 헤스터

헤스터
헤스터

작은 이야기를 큰 목소리로

3 Comments
  1. Avatar
    백레시

    2018년 12월 6일 16:54

    혐오와 피해망상을 불러일으키는 편향된 글, 카카오에도 올라와서 불쾌하게 읽어넘겼습니다. 다신 보고싶지 않은 글이네요.

  2. Avatar
    응원합니다

    2018년 12월 18일 17:43

    항상 헤스터님의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익명의 공간에서조차 입막음 당하는 주제로 한 글이라 더 잘 읽었습니다 요즘 대학가에서 이루어지는 무분별한 백래시를 보는 것은 아주 절망적입니다 그러나 치열하게 싸우다보면 분명 나아질거라 믿습니다 다음에도 좋은글 기대하겠습니다

  3. Avatar
    페정병

    2019년 12월 23일 21:34

    페미니스트가 사이버불링의 대상? 풉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이버불링과 댓글테러의 “주체”겠지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