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의 소란한 공존

고함20은 ‘20대의 소란한 공존’이라는 슬로건 아래 운영되고 있는 2009년 8월 11일에 만들어진 인터넷언론입니다. 우리는 청년문제를 세대론에 함몰되지 않는 방식으로 다룹니다. 더불어, ‘경청할 의무 대신 고함칠 권리’를 실천합니다. 우리의 목표는 많은 청년/20대/대학생 언론이 구성원들의 생애주기에 맞춰 만들어지고 사라지는 한계에서 벗어나 계속해서 청년의 목소리를 사회 전체에 발신하는 20대 언론으로 장수하는 것입니다. 또한, 궁극적으로 기사를 작성하고 발행하는 언론 역할을 넘어서, 20대를 포함한 많은 사회구성원들이 ‘청년이슈’를 포함한 다양한 문제에 대해 토의할 수 있는 공론장 기능을 담당하고자 합니다.

20대가 만드는 20대 언론

고함20은 미디어 윤리를 준수하는 성찰적인 아마추어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우리는 20대의 다양한 생각과 시각을 전하는 것이 20대에 대한 잘못된 보도와 인식을 고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다만 미디어 윤리에 입각한 글이어야 변화가 가능하다고 믿습니다. 독자분들과 스스로에게 약속합니다. ‘공정하게 취재한’ 보도를 하겠습니다. ‘감정 대신 균형잡힌 시각으로’ 이야기하겠습니다. 이러한 약속을 지키며 20대의 목소리를 전달하겠습니다.

청년연구소

고함20은 창간 이래 지속적으로 청년의 목소리를 담아왔습니다. ‘청년연구소’ 연재를 비롯한 콘텐츠를 통하여 청년이슈를 다루었고, ‘청년 연구 사업’을 진행하여 청년 문제에 대한 탐구와 고민을 이어갔습니다. 고함20의 청년연구소는 기성세대의 청년에 대한 타자화를 해체하고, 한국 사회 청년담론의 지형에 개입하고자 합니다.

운영사업

고함20은 자치단체의 성격을 가지고 있어서, 기본적으로 활동회원 및 후원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이외에도 우리의 목표를 실현하고 수익 구조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여러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마이리틀 저널리즘(2015)>, <시흥청년 언론학교(2016)>를 주관하며 청년 언론인 교육에 참여했고, 청년 미디어가 나아가야 할 길을 고민했습니다. 다음카카오 스토리펀딩 프로젝트를 기획하기도 했습니다. <지방빼는 세상에서 살아남기(2015)>는 지역 청년의 소외 문제를 다루었고, <20대, 가족으로부터 살아남기(2016)>는 20대 가정폭력 피해자의 목소리를 담았습니다.

함께하기

고함20은 불안한 운영상태를 벗어나는 데 도움을 줄 후원독자분들 찾고 있습니다.